[100531] 린(Lyn) - 자기야 여보야 사랑아. by 도리




♬ 린(Lyn) - 자기야 여보야 사랑아.

최근에 듣고 있는 노래들 중에서 귀에 들려오는 행복한 러브송. 언젠가 어디에선가 이야기를 했을 법한 이야기이지만,
린 선배(* 고등학교)와 같은 시기에 학교를 다녔던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꽤 이야기를 들어왔기 때문에 - 얼마나 노래를 잘했나 -
열심히 활동하고 다양한 활동을 하는 모습을 보면 그대로 응원해주고 싶은 그런 아티스트이다.

이렇게 즐겁고 행복한 노래를 부르는 것도 어울리고, 슬픈 목소리를 낼 때에도 아주 어울리는 린.
자기야 여보야 사랑아...라니, 이번에는 매우 달콤하기만 한 러브송이라서 간드러지기만 하다.
게다가 뮤직비디오도 간질간질 거리는 느낌이 든다. 하지만 뭐 어떤가. 지금의 느낌이 간지러운 걸.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